88888888
020-88888888
항해
  • 스포츠신문오늘의운세

    방금 전의 진지함은 어디로 갔는지(한심한 인간) 가이스의 따지는 듯한 말에 꼼짝도 못하...

  • 마카오슬롯머신

    뭐 딱히 쉴 만한 마을이 없으면 적당한 곳에 노숙을 해도 그만이었지만,그러고 싶은 생각이 별로 들지 않았다. 얼마 안있어 이드에게 호되게 당한 기사들을 수습하기 위해 더 많은 병력이 파견될지도 몰랐다. 그럼 또 어떻게 시끌벅적한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니 말이다....

  • 라스베가스카지노나이

    잠시후 그대들이 직접 확인해봐야 할 일이기도 하다. 그러니 도주에...